아이디 저장하기                   

검도교실

검도용어

검도예법

검도기술

검도장비

검도의 본

본국검법

조선세법

 

 

 

HOME > 검도교실 > 寃룄湲곗닠

寃룄湲곗닠

 

 

    자연체   죽도착용법   죽도 잡는법   발운용법   몸운용법   눈운용법   호흡법

 

자 연 체

검도의 겨눔세에서 근본이 되는 몸의 자세로서 언제나 무리가 없는 자연스럽고 안정감이 있는 몸의 상태를 말한다. 이 자세는 어떠한 신체상의 이동에도 또는 상대의 동작에 대해서도 민첩하고 정확하면서 자유자재로 대처할 수 있는 좋은 자세라고 할 수 있다. 이 자세는 일반적인 생활에서도 좋은 자세와도 같은 것이라고 말할 수 있다.

방법과 유의점
- 목덜미를 세우고 턱을 당긴다.
- 양어깨를 내리고, 등줄기를 편다.
- 허리를 세우고 하복부에 약간 힘을 준다.
- 양무릎을 가볍게 펴고 중심이 약간 앞으로 가도록 하여 선다.
- 눈은 전체를 바라본다.

죽도착용법

차렷칼

자연체에서 죽도를 왼손의 엄지와 검지를 이용하여 부드럽게 잡고 등줄을 아래로 해서 자연스럽게 내린다.

허리에칼

엄지를 코등이에 올려놓고(호완을 착용할 경우 올려 놓을 필요가 없음) 허리에 끌어당긴다. 칼자루 끝이 배꼽과 일직선 상에 오도록 한다.

뽑아칼

허리의 칼에서 오른손을 코등이 밑에 잡고 오른 발이 나가면서 죽도를 비스듬이 위로 올려 중단세를 취하면서 왼손으로 칼자루 끝을 잡는다.

꽂아칼

중단세에서 왼손을 떼어 허리에 가져오는 것과 동시에 왼발을 오른발에 붙이면서 뽑아 칼 반대 동작으로 허리칼을 취한다.

쉬어칼

뽑아칼에서 왼발을 오른발에 나란히 붙이면서 죽도 끝을 완전히 우측 하단으로 내려 놓은 자연체 상태이다.

풀어칼

풀어칼은 검도본 진행시 사용하는 경우가 많으며 긴장을 완전히 푼 쉬어칼과는 달리 긴장이 충만한 쉬어칼의 형국이라고 생각하면 되겠다. 하단세에서 칼끝은 상대의 좌측 무릎 아래 1∼2㎝쯤 내린 자세이면 된다.

 

죽도잡는 법  


- 왼손의 새끼손가락이 칼자루 끝에 오도록 하고 약지, 중지 순으로 조여 잡고 엄지, 검지를 가볍게 붙인다.

- 오른손은 죽도를 세워서 칼자루 끝이 팔꿈치 안쪽 길이 만큼에서 죽도를 부드럽게 잡는다.
  (오른손과 왼손의 간격은 한 주먹에서 한 주먹 반 쯤이 적당하다).

- 양손 다 같이 엄지 검지 갈라진 점에 죽도의 연장선 상에 오도록 한다.

- 왼주먹의 위치는 배꼽 앞에 한 주먹 나와 있으며 왼손 엄지손가락에 제일중지 골 관절이 배꼽의 높이, 왼주먹은 배꼽 보다 조금 낮은 위치가 되도록 한다.

- 양팔꿈치는 굽혀져 있어야 하며 자연스럽게 늘어뜨러 양팔꿈치가 옆으로 튀어 나오지 않게 해야한다.

발 운용법


- 보통걷기: 평상시 전후로 멀리 빨리 이동할 때의 발움직임이다.

- 밀어걷기: 여러가지 방향으로 가깝게 빨리 이동하는 경우나, 격자를 하는 경우의 발 운용법으로 일족일도의 거리에서 격자의 기술을 낼 경우에 사용되는 일반적인 발놀림

- 벌려걷기: 몸을 비켜 돌리면서 상대를 격자하고 또는 방어할 때의 발 운용법, 근거리에서의 격자의 기술을 낼 때에 사용되는 경우가 많다.

- 이어걷기: 왼발을 오른발의 위치까지 당겨 붙이자마자 즉시 오른발부터 크게 밟아 들어가는 것을 운용법이라 한다. 원거리에서 격자의 기술을 낼 때 사용한다. 양팔꿈치는 굽혀져 있어야 하며 자연스럽게 늘어뜨러 양팔꿈치가 옆으로 튀어 나오지 않게 해야한다.

유의점

-겨눔세가 허물어 지지 않도록 허리를 중심으로 해서 마루와 수평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한다. 발목과 무릎에 반동을 넣지않도록 한다.

- 상체나 죽도가 흔들리지 않도록 머리를 세우고, 몸을 부드럽게 하여 바른 자세로 행하도록 한다.

- 밀어 걷기의 경우는 밀어넣는 발(뒷발)이 늦어진다든가, 뒤로 처진다든가 되지 않도록 재빠르게 움직이도록 한다.

- 어떤 방향으로 이동한다 할지라도 마루와 스치듯이 움직이며 뒷발의 발꿈치가 마루에 닿지 않도록 주의한다. 특히 후퇴의 경우 더욱 주의하도록 한다.

- 이어걷기의 경우는 왼발을 당겨 붙일때는 오른발이 정지하기 쉬우므로 상대에 공격의 기회를 주지 않도록 왼발을 당겨 붙이자마자 즉시 오른발을 밟아 나아갈 수 있도록 한다.

몸 운용법


몸 운용법이란 칼을 잡은 손, 팔과 어깨 그리고 운동의 중심인 허리, 발의 움직임 등이 복합적으로 어우러져 역학적, 생리학적으로 운동의 기능을 최대한으로 발휘할 수 있게 하는 방법이다.
검도에서는 특히 허리의 힘이 중요시 된다.
허리와 단전에 기가 모아져야 유효격자가 이루어지기 때문이다. 몸을 움직일 때, 전후좌우 또는 방향을 바꾸거나 하여 몸을 틀 때도 발이 먼저 움직이는 것이 아니고 반드시 몸의 중심인 단전, 곧 아랫배가 주체가 되어 움직여야 한다.
격자시에도 몸의 제일 무거운 부분(허리와 엉덩이)부터 움직여 가벼운 것(양손)이 나중에 움직이는 원리에 따라야 기검체일치의 동작이 나온다.

눈 운용법


상대의 눈을 중심으로 상대의 전체를 보는 것이 기본이다.

먼 산을 보는 눈길
눈은 상대의 안면을 주시하지만 하나의 점만을 응시하는 것이 아닌, 먼 산을 보듯이, 상대의 전체를 주목한다.

두개의 눈길
눈은 상대의 안면(눈)을 중심으로 전체를 보는 것이 기본이지 만, 특히 상대의 "칼끝"과 <주먹>을 주의해서 보는 눈길이다.

관견의 눈길
"관(觀)의 눈"이란 상대방 마음의 움직임을 꾀뚫어 보는 마음의 눈을 말한며, "견의 눈"이란 육안으로 상대의 현상을 보는 눈을 말한다.

호 흡 법


호흡법에는 크게 세 가지가 있다.

첫째가 평상시의 호흡이다.
본인도 모르게 이루어지는 생명의 호흡이다.

둘째가 호와 흡의 시간을 길게 하는 것이다.
서서히 깊이 들이마시고 역시 서서히 길게 내쉬는 것이다.

셋째가 호화 흡의 사이에 시간을 두는 것이다.
충분히 들이쉰 후 단전에 힘을 넣고 한참 숨을 멈추었다가 다시 내쉬는 것이다.
연격을 할 때나 연공연습을 할때는 100M 육상선수와 같이 어느 정도 숨을 멈추고 혼신의 힘을 다하여 강도 높은 타격이 이루어지도록 해야한다. 이렇게 하면 자기도 모르게 호흡의 조절이 이루어지고 기력도 따라서 강화되는 것이다.

 

제목 없음